11월 초 '국민 의견' 담은 포스코 개혁안 나온다
최종수정 2018.09.09 00:17기사입력 2018.07.12 09:28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포스코가 창사 50년 만에 처음으로 국민 의견을 수렴한 대대적인 개혁안을 마련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의 제안에 따라 오는 9월 말까지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취합하고 취임 100일을 맞은 11월 초 개혁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12일 포스코에 따르면 이날부터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포스코에 러브 레터(Love Letter)를 보내주세요!'라는 내용의 팝업 메시지와 함께 최 후보의 인사말이 뜬다. 전날 포스코 및 각 그룹사 홈페이지, 미디어 채널 '포스코뉴스룸'과 사내 온라인 채널 '포스코투데이' 등을 통해 포스코의 미래 개혁 과제를 수립하기 위한 대내외 의견 수렴에 나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최 후보는 인사말에서 "포스코가 50년 여정의 첫 걸음을 떼기 전에 주주, 고객사, 공급사, 포항, 광양 등 지역 주민은 물론 모든 국민들로부터 애정어린 말씀을 듣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면서 "포스코가 고쳐야 할 것, 더 발전시켜야 할 것 등 건전한 비판에서 건설적 제안까지 모든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어떤 의견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50년의 성공을 이어 받고 새로운 시대와 미래 세대를 위한 포스코를 만들어야 하는 큰 숙제를 안은 최 후보가 대내외 이해 관계자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해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오는 27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제9대 대표이사 회장으로 공식 취임하는 최 후보는 취임 100일이 되는 시점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구체적인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실행에 옮기겠다고 약속했다. 최 후보가 예정대로 27일 취임하면 100일 디데이는 오는 11월3일이다. 러브 레터는 9월 말까지 포스코와 계열사 홈페이지 게시판과 이메일로 받는다. 익명과 실명 모두 가능하다. 이후 포스코경영연구원이 10월 한 달 동안 외부 전문가와 함께 의견을 종합 분석할 예정이다.

이전 회장과는 달리 취임을 앞두고 외부와의 소통을 강조하면서 개혁 신호탄을 쏜 최 후보의 파격 행보에 일단은 호평이 나오고 있다. 다만 여야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 포스코를 향한 곱지 않은 시선을 해소할 만큼의 강력한 쇄신안을 개혁안에 담아야 하는 부담감도 함께 커졌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