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폼페이오 3차 방북 최악, 북한이 갖고 놀았다"
최종수정 2018.07.11 15:55기사입력 2018.07.11 15:5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지난 5~7일 있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은 최악이었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를 갖고 놀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미국 CNN방송은 10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방북은 "최악으로 진행됐다(as badly as it could have gone)"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또한 CNN에 "북한은 대화를 진척시키지 않고 갖고 노는(messing around) 것처럼 보였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소식통은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했으나 이러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으며 이는 나쁜 신호였다고 밝혔다. CNN은 이번 방북 때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이 담긴 엘튼 존의 '로켓맨' CD를 가지고 갔으나 결국 주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모욕했다(snub)고 표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출국하기에 앞서 10일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에게 로켓맨 CD를 진짜 줬느냐'는 질문에 "그들(방북단)은 주지 않았다"며 "내가 가지고 있다. 일정 시기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북미 간 핵미사일 긴장이 고조됐을 때 김 위원장을 조롱하며 '로켓맨'이라고 불렀고, 이후 '로켓맨'은 김 위원장의 별명처럼 회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엘튼 존의 노래를 들어봤느냐'고 묻자, 김 위원장이 '들어본 적 없다'고 답했고,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이 '엘튼 존은 아주 훌륭하다. 그의 노래를 보내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로켓맨'으로 불리는 것이 언짢았느냐고 물었고, 이에 김 위원장은 또 '노'(no)라고 답했다고 소식통은 CNN에 전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