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영무, 기무사 수사 요청 묵인…사실 아니다"
최종수정 2018.07.11 11:30기사입력 2018.07.11 11:30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청와대가 11일 지난 3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수사를 요청했지만 송 장관이 묵인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요구를 했고, 송 장관이 이를 무시했다는 취지의 내용의 보도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가 송 장관에게 수사요청을 한 사실도 없고 당연히 그 요청을 받고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3월에 관련 보고를 받았던 송 장관이 청와대에 바로 보고를 했냐'는 질문에 "청와대 보고 여부에 대해서는 칼로 두부를 자르듯 딱 잘라서 말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사실 관계에서 어떤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방문 기간에 문건을 처음 본 것은 아니라고 하면서도 최초로 문건을 본 시점은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이 대통령에게 수사하겠다고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송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서 지난 봄부터 기무사의 개혁이라는 큰 틀을 추진해 왔다"면서 "문제가 됐던 문건의 내용도 그런(기무사 개혁) 틀을 추진하면서 함께 해결하려는 뜻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