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경영위기라는데…현대重도 5년 연속 파업
최종수정 2018.07.11 15:03기사입력 2018.07.11 11:11

13일 고용안정 대책 촉구 '조합원 7시간 파업 상경투쟁' 예고

현대중공업 도크 전경.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중공업 노조가 2014년 이후 5년 연속 파업에 돌입한다. 해양일감이 바닥난 가운데 회사의 경영난을 외면한 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오는 13일 특수선 근로자를 제외한 전 노조 조합원들은 7시간 부분파업을 실시한다. 노조는 이날 서울 계동 현대빌딩을 찾아 고용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전 조합원 7시간 파업 상경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노조 측은 "여름휴가 전 임금교섭을 마무리하기 위해 다음 주 집중적으로 투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월부터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14만6746원 인상(호봉 승급분 별도), 자기계발비 10시간분 추가 지급 등 약 30만원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경영 상황을 감안해 임금 동결과 경영 정상화 시까지 기본급 20% 반납안을 제시했다. 지난 4일 중앙노동위원회는 현대중공업 노사의 쟁의조정 결과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고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했다.


현대중공업은 2015~16년 수주절벽이 올해 현실화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며 연간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설 것이란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특히 이달부터 해양플랜트 부분 일감이 모두 떨어져 35년 만에 처음으로 해양야드 가동을 다음달부터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노동조합과 지속적으로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며 "해양공장의 유휴인력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
  2.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변론서 '격론'
    타인의 정자로 '인공수정' 자녀는 친자식?…대법 공개
  3.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4.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北, 개성공단 설비 몰래 이전해 생산·수출 중"
  5.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힌 진실
    "돈 때문 아니다"…'택시운전사' 故김사복 아들이 밝
  6.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킹 범죄 정황
    안인득은 왜 19살 여고생을 따라다녔나, 범행 전 스토
  7.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작 논란에 사과
    [전문]40년 전통 막국수집 소개한 '생활의 달인'…조
  8.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정
    하루 깜짝 영업 美 3대 버거 '인앤아웃 버거'의 속사
  9.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10.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해 인정 못 해"(종합)
    北개성공단 설비 무단 이전 논란…통일부 "재산권 침
  11.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과천자이 1순위 청약서 미달…오늘 기타지역 1순위 청
  12. [포토]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유다연 '명품 뒤태 과시'
  13.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고만
    명지대, 채무액 4억 못 갚아 파산 위기…법원 최종 선
  14.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폭주
    "집단 소송 하겠다" 임블리 기자회견에도 소비자 불만
  15.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北, 전력난에도 에어컨 주문은 급증
  16.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日·英 등 글로벌 기업들 잇단 화웨이 거래중단 선언
  17.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제
    [이종길의 영화읽기]배타적이어서 영향력 커진 칸영화
  18.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2030년대 中첨단전투기 규모, 한국의 3배 이상될 것"
  19.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20. [포토]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
    신다원 '이것이 머슬마니아의 광배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