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독일 한인 문화회관에 3kW 규모 태양광 발전 설비 기부
최종수정 2018.07.11 10:22기사입력 2018.07.11 10:22
<사진 제공=해줌>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태양광 대여 사업체 해줌이 사회공헌 캠페인 '희망해줌 프로젝트'를 통해 독일 한인 문화회관과 파독광부 기념회관에 3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기부했다고 11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 설비는 평균 수명이 20년 이상으로 장기적으로 전기료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현재 대부분의 구성원이 연금 수급자인 만큼 회관 운영에 어려움이 있던 파독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독일 한인 문화회관과 파독광부 기념회관은 파독 근로자들이 독일에서 생활한 지 50년 만에 세운 역사적인 장소다. 파독 근로자는 한국 경제가 어렵던 1960년대 독일로 넘어가 당시 국내총생산(GDP)의 2%에 달하는 금액을 송금해 한국 경제를 도운 산업역군이다. 하지만 현재는 파독 근로자의 희생과 기여가 많이 잊혀지고 지원도 부족한 실정이다.
해줌은 잘 알려지지 않은 파독 근로자의 노고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크라우드펀딩 형식으로 진행했다. 펀딩은 기부자가 희망해줌 페이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해줌이 대신 기부하는 형식으로 한국과 독일 양국에서 약 3주 동안 진행됐다. 이 기간 동안 1300명 이상이 참여했으며 목표 금액의 110%에 달하는 약 770만원이 모금됐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이번 희망해줌 프로젝트를 통해 파독 근로자들의 노고를 많이 알릴 수 있어 기쁘다"며 "해줌은 앞으로도 국내외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태양광 발전 설비를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희망해줌 프로젝트는 태양광 발전 설비가 필요한 이웃을 위해 태양광 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줌은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희망해줌 프로젝트를 시행해 왔으며 이번 희망해줌 프로젝트는 7번째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