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군 유해 송환시 北에 건넨 돈, 거래 아냐”

미군 유해 발굴과 송환 비용 변제…“이번에도 지급할 것이냐” 질문에 “현 시점에선 시기상조”

최종수정 2018.07.11 09:45기사입력 2018.07.11 09:45
북한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가운데 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오른쪽)이 7일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회담 중 잠시 휴식을 취한 뒤 다시 회담장으로 들어오고 있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미국 국방부가 미군 유해 송환시 북한에 지급하는 대금은 유해 거래용이 아니라 발굴 작업에 따른 비용 지불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미군 유해 발굴과 송환 절차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변제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ㆍ실종자확인국(DPAA)은 과거 미군 유해 송환 당시 북한에 지급한 금액을 확인해달라고 VOA가 요청하자 국방부는 관련 비용 변제권을 부여 받았다고 설명했다.
DPAA 대변인실은 미 정부가 "정책상 어느 정부나 개인에게도 실종 미국인 유해에 대해 대금을 지불하지 않는다"며 "돈 주고 유해를 걷네 받는 거래가 아니다"라고 분명히 밝혔다.

DPAA 대변인실에 따르면 미국은 1990~2005년 북한으로부터 629구의 유해를 돌려받았다. 이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것은 334구다.

DPAA는 이 과정에서 북한에 2200만달러(약 245억7400만원)를 보상했다고 밝혔다. 유해 한 구당 3만5000달러 정도를 지급한 셈이다.

미군 유해의 추가 송환이 곧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번에도 대금을 지급할 것이냐는 VOA의 질문에 DPAA 대변인실은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돌려받게 될지, 그리고 언제 받게 될지 몰라 답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 시점에서 지불금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인데다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한편 2007년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 7구를 인도 받았던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는 6일 VOA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과거 미국이 유해 한 구당 7만달러를 북한에 지급했다고 밝혔다.

6ㆍ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북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최근 방북 협의(6∼7일) 때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 실무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