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인도 순방 마치고 싱가포르행…2박3일 국빈방문
최종수정 2018.07.11 06:33기사입력 2018.07.11 06:33
[뉴델리=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간) 3박 4일 간의 인도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다음 순방지인 싱가포르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13일까지 2박 3일 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정상의 국빈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싱가포르에 도착해 12일 오전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면담과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와의 회담 후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하고 공동언론발표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명을 상대로 한 '싱가포르 렉처' 연설을 통해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번영에 대한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끝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뉴델리=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ㄴ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