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운전자 작업 돕는 '스마트굴삭기' 9월 출시
최종수정 2018.07.10 11:06기사입력 2018.07.10 11:06
자체 개발 '머신 가이던스시스템' 장착된 굴삭기 오는 9월 출시
기존 측량작업 필요 없어 인건비, 작업시간 절감·안전사고 예방
머신 가이던스시스템을 탑재한 현대건설기계 굴삭기 내부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건설기계가 무인굴삭기의 전 단계 기술로 평가받는 머신 가이던스(Machine Guidance) 굴삭기를 오는 9월 출시한다.

현대건설기계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인공지능(AI)기술 기반의 머신 가이던스시스템을 탑재한 스마트굴삭기를 자체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최종 테스트와 인증, 양산 과정 등을 거쳐 오는 9월 상용화할 계획이다.

머신 가이던스시스템은 굴삭기에 각종 센서와 제어기, 위성항법시스템(GNSS) 등을 탑재해 굴삭기의 자세와 위치, 작업범위 등을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모니터에 관련 작업정보가 자동으로 안내되기 때문에 별도의 측량작업이 필요 없어, 공사기간과 비용을 20% 이상 줄이고 안전사고의 위험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11월부터 이 시스템을 적용한 장비를 건설현장에 투입해 실제 검증과정을 거쳤다. 내년에는 자동 정밀시공 기능이 추가된 머신 컨트롤(Machine Control)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출시할 예정이다. 또 2021년까지 머신 가이던스와 관제기술을 접목해 미래형 건설플랫폼이라 불리는 '스마트 컨스트럭션'을 구현할 방침이다. 스마트 컨스트럭션은 측량부터 시공, 완공 후 유지관리에 이르기까지 토목공사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ICT 기술을 활용하여 관련 정보를 취합, 분석, 제어하는 지능화 기술을 말한다.
김판영 현대건설기계 상무는 "머신 가이던스 기술 외에도 2008년 자체 개발한 원격관리시스템인 '하이메이트(Hi-Mate)'를 통해 10만대가 넘는 현대건설기계 장비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운전 편의를 높이고 있다"며 "고객 니즈를 반영한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