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허위사실 유포로 정민우 포스코 전 대외협력실 팀장 법적 조치 취할 것"
최종수정 2018.07.09 18:33기사입력 2018.07.09 16:42
▲정민우 포스코 전 대외협력팀장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포스코가 정민우 포스코 전 대외협력실 팀장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한다고 9일 발표했다.

이는 정 씨와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가 최정우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에 대해 횡령 방조, 배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한 조치다.

이 날 정 전 팀장과 추혜선 정의당 국회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최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갖고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 및 횡령 방조와 법률 위반,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 662억원 횡령 방조 배임 위반, 2011년 포스코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 방조 배임 법률 위반으로 최 후보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단체는 "이는 모두 최 후보가 최고재무책임자(CFO)일 때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포스코 해직자인 정민우 등은 허위사실로 공공연하게 기자회견이라는 이름으로 국민을 현혹시켰을 뿐 아니라 최 회장 후보는 물론 포스코 그룹 구성원 모두를 모독했기에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정민우씨가 주장한 포스코 건설이 2011년 인수한 산토스 CMI, EPC에쿼티스의 경우 최 회장 후보가 1년 전 (2008년2월~2010년 2월)에 근무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수를 주도했다고 허위주장하고 있다"며 "2009년 만들어진 CEO 승계카운슬 역시 2013년 취임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시절에 만들어졌다고 오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포스코는 "정 씨가 포스코의 감사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정도경영실장(감사실장)이 그룹사 전체의 국내투자사업을 감독한다거나,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이 계열사 사옥을 매각하고 직원들의 정리해고까지 주도했다고 매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포스코의 리튬투자, 포스텍의 부산저축은행투자, 포스코 건설의 산토스 CMI, EPC 에쿼티스 매입대금 스위스 계좌 입금, 브라질제철소의 한국 근로자 임금 송금건, 유죄판결을 받은 포스코건설 전 부회장이나 성진지오텍 사장 관련 의혹 모두 최 회장 후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허위 유포하고 있다는 것이 포스코 측의 설명이다.

포스코는 "이처럼 정 씨가 전 최 회장 후보가 관련 업무분야에서 근무한 시기와 전혀 맞지 않는데다 업무관련성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와 관련된 부정적 내용을 모두 최 회장 후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왜곡한 것은 정당하게 선출된 최 회장 후보의 선임을 막고 포스코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분명하다"며 "정 씨가 최 회장 후보를 조직적으로 위해하기 위해 모의한 구체적인 물적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코는 "정씨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면 포스코 역시 바로 무고죄로 맞고소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외에도 포스코는 고발장 접수와 관계없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개인 및 법인에 대한 명예훼손, 회장 선임 절차를 방해한 사실에 대해서도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