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민심]추미애, 민주당 압승에 "국민의 승리가 될 것"
최종수정 2018.06.13 22:53기사입력 2018.06.13 22:53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된 후보들의 이름표 옆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13일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는 결과가 나온 가운데 추미애 대표가 "이 선거는 국민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10시30분께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종합상황실에서 결과를 지켜본 뒤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주신 표에 보답하는 것이 저희들의 책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번 선거는 평화와 경제, 민생의 손을 들어주신 것"이라면서 "그 뜻을 가슴 깊히 잘 새기면서 더욱 겸손하게 무거운 책임감으로 집권당으로서 충실히 과제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 후보들이 선전할 수 있고 좋은 결과를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여러분이 헌신해준 덕분"이라면서 "민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였고 우리들이 무엇을 해야하고 평화와 민생, 경제를 일으키는 데 최선을 다해야한다는 각오와 약속을 다짐한 시간들이었다"고 선거운동 소회를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TK(대구·경북) 지역과 제주도를 제외한 13곳을 석권하며 완승이 점쳐졌다. 민주당은 수도권은 물론 자유한국당의 텃밭인 부산·울산에서도 선전 하면서 TK(대구·경북) 지역과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선전한 제주를 제외한 사실상 전 지역에서 승리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