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민심] 최종투표율 60.2%…23년 만에 ‘마의 60%벽’ 넘었다
최종수정 2018.06.13 20:14기사입력 2018.06.13 20: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서울 영등포다목적배드민턴체육관에 설치된 영등포구선거관리위원회 개표소에서 개표 참관인이 투표함을 살펴보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최종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되면서, 23년 만에 ‘마의 60%’ 벽을 넘었다. 당초 북미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에 묻혀 지방선거 투표율이 낮을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역대 지방선거 중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이 최종투표율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최종투표율은 60.2%로 잠정 집계됐다.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2584만1739명이 한 표를 행사한 것이다.

이는 역대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보다 낮았지만,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56.8%)보다는 3.4%p 높았다. 게다가 ‘마의 벽’이라 불리던 60% 고지를 넘었다.
높은 투표율은 지난 8~9일 이틀 동안 실시된 사전투표율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사전투표율은 4년 전보다 8.65%p 상승한 20.14%를 기록해 전국 단위 선거 중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로 가장 높았고, 제주(65.9%)와 경남(65.8%)이 그 뒤를 이었다.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9.9%·경기 57.8%·인천 55.3%)의 투표율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