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민심]광역단체장 출구조사, 與 승률 82.4%…최대 압승 예측
최종수정 2018.06.13 19:40기사입력 2018.06.13 18:4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선거상황실에서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며 환호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6·13지방선거 합동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선거 17곳 중 14곳에서 압승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과거 지방선거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서 민주당은 경북과 제주, 대구광역시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경북과 대구광역시, 무소속은 제주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점쳐졌다.

출구조사는 과거 지방선거에서 높은 적중률을 보였다.
지난 2010년 6월의 제5회 지방선거에서 출구조사는 당시 16개 광역단체장 당선자를 모두 맞췄다. 2014년 6월 치러진 제6회 지방선거에서도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경기지사를 제외한 나머지 16개 지역에서 적중했다.

만약 이번 선거의 개표가 방송 3사의 예측대로 마무리된다면, 민주당은 역대 정당 가운데 가장 높은 82.4%의 광역단체장 선거 승률을 기록하게 된다.

과거 한나라당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2년 6월 제3회 지방선거에서 16곳 중 11곳을 휩쓸며 68.8%의 승률을 올렸다. 이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5월 제4회 지방선거에선 16곳 중 12곳에서 이기며 75%의 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제3회 선거에서 한나라당은 광역단체, 기초단체, 광역의원, 정당투표제에서 모두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 밖의 지방선거에선 여야가 텃밭을 중심으로 세를 떨치며 어느 정도 균형을 맞췄다. 특히 2014년 제6회 선거에선 새정치민주연합과 새누리당이 각기 9곳, 8곳을 나눠가지며 '여야 모두의 패배'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날 지상파 방송 3사는 투표 종료 시점인 오후 6시 출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11일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지는 13일 오전 6시부터 선거 종료 1시간 전인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 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허용오차는 ±1.6~3.4%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