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핵화 대화 진행 될 때는 대화 원활하게 할 방안 강구해야"
최종수정 2018.06.13 16:11기사입력 2018.06.13 16:11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후 한미 연합군사 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 동안에는 대화를 더욱 원활하게 진행시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뒤 "청와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비핵화 논의에 방해가 된다면 중단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입장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 "한미 합동 훈련 문제와 관련된 오늘 아침 보도에 이른바 남관표 차장 발언과 다른 발언들이 있어서 그 문제를 정리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서, 내일 진전된 게 나오겠지만 정확한 워딩으로 말씀드릴 필요가 있겠다 싶어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후 싱가포르에서 한국 기자들로부터 한미 합동군사 훈련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는 과거하고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언급하기 전에 우리 정부에 알려왔느냐는 질문에는 "답변 드릴만한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