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후폭풍…불똥 튄 한미연합훈련
최종수정 2018.06.13 12:41기사입력 2018.06.13 12:41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미연합훈련이 후폭풍에 휩싸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 이후 미국내에서 훈련 여부를 두고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펜스 부통령이 이날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정책오찬에서 이 같은 방침을 설명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
가드너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교대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인 앨라이사 패러는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이 상원 오찬에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이에 대해 가드너 의원은 펜스 부통령의 발언이 확실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가드너 의원은 후속 트윗에서 "펜스 부통령은 '워게임(war games)'이 아닌 준비태세 훈련과 교환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AP통신 인터뷰에서도 "특정 훈련들은 계속될 것"이라며 "그것(워게임 중단)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더 명확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한국에 전략자산을 전개하는데 드는 비용 등을 언급하며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발언은 북측에게 체제보장을 위한 이행 의사를 전달하면서 이에 상응하는 비핵화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