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토 일본 외무 부대신, 한미훈련 중단 "안보에 큰 영향" 우려 표명

'한미훈련 중단' 트럼프 발언에 "의도 확인해야"

최종수정 2018.06.13 08:58기사입력 2018.06.13 08:5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 부(副)대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에 대해 "발언 의도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토 부대신은 전날 밤 'BS 닛폰TV' 프로그램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사토 부대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솔직히 놀랐다"며 "일본 안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에서 "향후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토 부대신은 향후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군사적 압력이 없어지고 경제적 압력만 있는 가운데에서 협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의 실현이 멀어질 수 있다는 의견을 나타낸 것으로 통신은 해석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