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단독]“기호 1번에 100만원”…사설 도박판에 '지방선거' 배팅까지 등장
최종수정 2018.06.13 10:37기사입력 2018.06.13 08:11

불법 도박 사이트에 '지방선거' 배팅 등장
회원제 운영에 유선으로 신분확인까지
불법 도박시장, 스포츠토토 5배 규모로 성장

불법 사설 도박 사이트 캡처화면

단독[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불법 사설 스포츠 도박사이트에 지방선거 결과를 알아맞히는 배팅 게임이 등장했다.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시작되기 약 일주일 전부터 일부 불법 도박 사이트에는 ‘지방선거 배팅’ 항목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당선자를 맞힐 경우 정해진 배당률에 따라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사이트마다 배당률엔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비슷한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서울이나 경기도를 포함해 주로 대도시 위주 광역 단체장들이 대상이다.


A 사이트는 서울·부산·대구 시장 후보를 대상으로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시장 선거의 경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1.5배의 배당률이,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2.3배의 배당률이 적용됐다. 예를 들어 박 후보에게 100만원을 배팅할 경우 당선 시 150만원을 돌려받는 식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부산시장 선거에서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에게 1.8배의 배당률이 적용됐고,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에 2배의 배당률이 적용됐다. 대구시장 선거에선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가 2배를,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1.8배를 적용받았다.

만약 두 후보 중에서 당선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해당 게임은 적중특례 처리돼 배팅 금액 그대로를 다시 돌려받게 된다. 이 같은 배당률은 이때까지 진행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였던 후보에게 조금 더 높은 배당률이 적용된 것이다.

불법 사설 도박 사이트 캡처화면
B 사이트에선 서울·부산·대구 시장을 포함해 경기도지사, 경남도지사까지 게임에 등장했지만 한쪽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는 게임은 삭제된 상태다. 현재 이처럼 지방선거와 관련된 불법 도박을 운영하는 업체는 10곳 이상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회원제로 운영 중인 이들 사이트는 기존 회원의 추천 코드를 받아야만 가입이 가능하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가입 과정에서 유선상으로 신분 확인까지 거치는 등 철저한 보안(?)도 유지한다.


국내에선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스포츠토토만이 유일한 합법 사업이다. 그러나 불법 도박 사이트들은 이를 비웃듯 점점 몸집을 불리는 추세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에 따르면 스포츠토토(체육진흥투표권) 판매액은 2006년 9131억원, 2010년 1조8731억원, 2014년 3조2813억원 등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6년에는 4조4414억원으로 10년 사이 5배가량 증가했다.


이와 함께 국내 불법 도박 사이트 시장 규모도 22조원가량(사감위 추정)으로 5년 전(7조원)에 비해 3배 이상 커졌다. 불법 도박 시장이 합법 사업인 스포츠토토보다 5배 가까이 규모가 커진 셈이다.


특히 스포츠 분야에 한정된 스포츠토토와 달리 불법 사설 도박은 이벤트성이 있는 전분야로 배팅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급기야 이들은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불리는 선거까지 도박의 대상으로 삼으며 전 국민을 도박판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도박 참여 자체가 불법인 탓에 이른바 '먹튀(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도망가는 행위)'를 당할 경우에도 피해 회복이 불가능에 가깝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경찰도 수시로 도박 사이트들을 모니터링하고 있지만 대부분이 해외에 서버를 두고 IP를 우회하는 탓에 추적이 쉽지만은 않다”면서 “불법 도박 사이트에서 사기를 당해도 신고를 주저하는 경우가 많고, 신고하더라도 피해 회복이 힘들기 때문에 처음부터 접근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4.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5.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6.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7.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어·수학, 편차 너무 심해"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
  18.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19.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20.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