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표적항암제 췌장암 대상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
최종수정 2018.06.12 15:23기사입력 2018.06.12 15:23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는 개발중인 표적항암제(CG200745)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치료제로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희귀의약품은 대체 의약품이 없어 긴급하게 도입할 필요가 있는 의약품으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의약품 허가 승인 기간을 단축하고, 허가 후 특허 보호기간도 연장된다.

후성유전학 단백질인 HDAC의 기능을 억제하는 저해제로서 작용하는 CG200745는 암세포의 명령체계를 약화시키거나 궤멸시키는 분자표적항암치료제다. 이 치료제는 전임상시험 결과를 근거로 2015년 골수형성이상증후군(MDS)의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았으며, 추가로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치료의 3제 병용요법으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게 됐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CG200745는 임상 1상 시험에서 낮은 독성, 56%에 이르는 약효 반응률을 다양한 암종의 환자에서 보였을 뿐 아니라 현재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 중인 임상2상 시험에서도 높은 반응률과 우수한 약효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대표는 “이번 지정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췌장암의 임상 2상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국내에서 조건부 판매 허가를 받을 수 있게 되고, 우선심사를 거쳐 허가기간을 당길 수 있게 된다"면서 "임상2상 종료 후 국내시판과 기술이전을 추진해 췌장암 치료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