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송영중 부회장, 경총 방침 역행"

송 부회장 거취 회장단 회의 통해 거취 결정

최종수정 2018.06.12 11:32기사입력 2018.06.12 11:32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한국경영자총회(경총)이 직무정지중인 송영중 상임 부회장에 대해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고 상임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다"며 유감 표명을 했다.

경총은 12일 거취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며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경총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경제사회 각층의 우려와 관심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총의 모든 업무는 정관에서 명확히 규정한 바와 같이 회장이 경총 업무를 지휘, 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노동계 주장을 적극 수용한 것에 대해서도 유감표명을 했다. 경총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본인의 소신과 철학이라며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일이며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송 부회장은 현재 직무정지상태다. 경총은 모든 업무는 회장 지휘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 부회장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