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질소산화물 부담금 폭탄 맞은 철강업계
최종수정 2018.09.09 00:18기사입력 2018.06.12 11:20



환경부,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입법예고…내년 6월부터 시행
1㎏당 2130원, 업계선 年 1000억 추정…프랑스보다 10배이상 많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환경부가 미세먼지와 오존을 발생시키는 질소산화물(NOx)을 배출하는 사업장에 내년부터 부과금을 매기기로 하면서 철강업계가 비상이 걸렸다. 철강업계의 추가 부담은 연간 600억~1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질소산화물 저감 시설을 설치하는데 2~3년의 기간이 소요되고, 비용 부담도 상당한 상황에서 유예 기간도 없이 제도를 시행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한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달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질소산화물에 대해 부과금을 도입하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 개정안' 을 입법예고 했다. 이 개정안은 내년 6월부터 시행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질소산화물 부과금은 1㎏ 당 2130원으로 정해졌다. 이 경우 철강업계는 연간 600억~1000억원의 부과금을 내야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질소산화물 배출 허용기준을 맞추기 위해서는 시설 투자가 필요한데 이 경우 2~3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시설 투자에 드는 시간에 대해서는 유예기간을 주거나 해야하는데 이런 내용이 빠져 고스란히 부과금만 내야할 판"이라고 말했다.


부과금 규모도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유럽의 경우 헝가리가 ㎏당 460원, 이탈리아가 126원, 프랑스가 194원 수준이다. 노르웨이가 2776원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지만 노르웨이의 경우 모든 산업계에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석탄발전소와 같은 발전시설에만 부과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처럼 모든 산업시설에 부과금을 적용하는 경우는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서는 질소산화물 저감시설의 효용에 대해서도 회의적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환경부에서는 질소산화물 저감시설 설치가 80% 이상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실제적으로는 60% 수준"이라며 "또 시설 설치에만 1조2000억원 이상이 들고 운영비만 연간 1300억원 수준인데, 이 경우 시설 설치를 하지 않고 차라리 부과금을 내는게 낫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철강업계 특성상 제철소 부지마다 각 설비가 과밀하게 운영돼 여건상 질소산화물 저감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는게 사실상 쉽지 않다"면서 "또 미세먼지를 유발에 질소산화물보다 더욱 치명적인 황산화물에 대해서는 ㎏당 500원의 부과금이 적용돼 도대체 무슨 기준인지 알 수 없다"고 토로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논란 죄송"
    최정훈 "父, 김학의와 친구 맞지만 혜택 無…유영현
  4.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들의 분노
    "학교는, 교육부는 왜 책임 안지나"…숙명여고 학부모
  5.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판매 쾌거
    [칸영화제]"'아가씨' 꺾고 신기록" '기생충' 192개국
  6.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부인
    잔나비 최정훈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의혹
  7.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극단적 선택' 추정 故 조진래 전 의원, 어떤 인물?
  8.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9.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약
    쏟아지는 분양물량…전국 17곳에서 8690가구 1순위 청
  10.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이정은6 공동 9위, 박성현은 "13위 점프"
  11.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등 증폭 우려"
    美, 중동에 패트리어트 1개 대대 등 1500명 증파…"갈
  12.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다
    다음주 '롯데캐슬클라시아' 등 1만1090가구 분양 나선
  13.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美 관세 연기'에 울상 짓는 일본차 한숨 내쉰 한국차
  14.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15.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또 불붙은 印尼 발리섬 화산…일부 항공편 결항·지연
  16. [속보] 조진래 전 국회의원, 함안 친형 집서 숨진 채
  17.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어·수학, 편차 너무 심해"
    숙명여고 쌍둥이 성적 보니…法 "평소 실력 중요한 국
  18.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19.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20. [포토]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
    2019 서울장미축제 ‘장미퍼레이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