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월드2’ 임의 편집 논란…“나라마다 다양한 버전 제공” 해명
최종수정 2018.06.12 09:57기사입력 2018.06.12 09:57
영화 '쥬라기 월드2' 포스터/사진=UPI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하 쥬라기 월드2)이 임의 편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쥬라기 월드2’가 국내에서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기 위해 일부 장면을 임의로 삭제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네티즌들은 국내 영상물등급위원회에 올라온 ‘쥬라기 월드2’의 상영 시간이 127분 36초인데 반해, 영국영화분류등급위원회(BBFC)에 등록된 러닝타임은 128분 17초로, 같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41초 정도 차이가 나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이와 관련해 배급사 UPI코리아는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쥬라기 월드 2’는 나라마다 시장 환경에 따라 본사 및 제작사에서 다양한 버전을 제공하고 있다. 다수의 국가가 본사를 통해 국내 상영 버전과 동일한 버전을 받아 상영 중”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는 국내에서 임의로 특정 장면을 편집하거나 편집을 요청한 것이 아니라 감독과 제작자, 제작사의 승인을 거쳐 본사로부터 직접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