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나노 다결정 열전반도체' 내년 상반기 양산한다
최종수정 2018.09.08 19:47기사입력 2018.06.12 08:46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이노텍은 최근 구미 공장에 나노 다결정 소재를 적용한 열전 반도체 모듈 생산라인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LG이노텍은 이 생산라인에서 내년 상반기부터 나노 다결정 열전도 반도체 모듈을 양산할 계획이다.

열전반도체는 전기를 공급해 냉각·가열 기능을 구현하고, 온도 차를 이용해 다시 전력을 생산하는 부품이다. LG이노텍이 개발한 나노 다결정 열전 반도체는10억분의 1미터 수준인 nm 단위의 초미세 결정 구조를 구현해 기존 단결정 열전반도체 대비 에너지효율·강도를 높였다.

나노 다결정 열전 반도체를 가전제품에 적용시 단결정 열전 반도체 모듈 대비 냉각 효율을 30% 높여 동일 온도로 냉각 시 소비전력을 최대 30%까지 낮출 수 있다. 컴프레서 방식의 소형 냉장고 소음이 29dB이라면 열전 반도체 적용 시 소음을 최대 19dB까지 낮춰주며 제품 크기도 컴프레서 방식 대비 최대 40%까지 작고 얇게 만들 수 있다.

단결정 소재 대비 강도가 2.5배 이상 높아 차량·선박에 적용하면 운행 중 발생하는 폐열을 전기로 변환해 재활용할 수 있다. 연비가 리터당 18km인 1600cc 디젤 자동차에 나노 결정 열전 반도체를 적용하면 리터당 19.8km로 약 9%~12% 가량 연비를 높일 수 있다. 광 송·수신기 등 통신용 데이터 전송 장비에 적용시 광통신 부품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 데이터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LG이노텍은 열전 반도체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업계 전문가, 관심있는 일반인들을 초청해 ‘열전 반도체 테크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테크나비오에 따르면 열전반도체 글로벌 시장 규모는 지난해 4억7155만 달러에서 2020년 6억2673만 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차별화된 나노 다결정 소재와 모듈화 기술 확보로 가전뿐 아니라 통신, 차량·선박, 산업용·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열전 반도체 적용 분야를 더욱 넓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