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트룩시마' 출시 1년만에 유럽 18개국 판매

스웨덴 등 9개국서 추가 판매 돌입…‘허쥬마’도 유럽 주요국 출시 예정

최종수정 2018.06.11 11:13기사입력 2018.06.11 11:13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가 유럽 18개국으로 판매망을 확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해 4월 영국에서 트룩시마를 첫 출시한데 이어 독일·프랑스·스페인·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5개국 출시를 완료했으며, 올 상반기에 스웨덴·핀란드·덴마크·체코·불가리아·크로아티아·슬로베니아·헝가리·루마니아 등으로 유통망을 넓힐 계획이다.

유럽 내 트룩시마가 공략하는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이들 18개 국가는 유럽 전체 시장의 약 8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유럽과 발칸 지역 국가로 트룩시마 유통망을 확대해 올 연말까지 유럽 전역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풍부한 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글로벌 파트너사와 국가별 맞춤형 판매 전략을 실시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가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는 출시 3분기 만에 네덜란드 58%, 영국 43%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글로벌 파트너사들은 유럽에서 트룩시마 판매를 통해 항암 의약품 분야 네트워크와 영업노하우를 축적하고 있으며, 영업경쟁력을 바탕으로 세 번째 제품인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허쥬마' 시장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허쥬마는 지난 5월 영국과 독일에서 첫 처방이 시작된 이후 현재 유럽 주요 국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 내 램시마 처방데이터 누적에 따라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한층 높아진 셀트리온 그룹의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 등 세 제품 믹스를 통한 전략적 비즈니스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