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양쯔강 인근 중화학공장 건립금지…환경문제 해결 '총력'
최종수정 2018.05.16 17:50기사입력 2018.05.16 17:50
베이징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 4~5년 전에 비해 30%가량 낮아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중국 당국이 양쯔(楊子)강 인근에 중화학공장 건립을 금지하는 등 환경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중국 매체들이 16일 보도했다.

관찰자망 등에 따르면 중앙환경감찰팀은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충칭(重慶)시, 간쑤(甘肅)·후베이(湖北)성 등 7개 성(省)·시를 대상으로 적발한 환경 문제점의 개선을 요구해 이중 70%를 완료했다.

중국 생태환경부는 감찰팀이 2016년 11~12월 이들 7개 지방정부에 대해 적발한 환경문제 493건 중 지난달까지 357건의 조치를 끝내 72.4%의 이행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생태환경부는 일련의 난제를 해결했다며 나머지도 해결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베이징시의 경우 고질적인 대기오염 대책을 마련하라는 감찰팀 요구에 따라 지난해 시간당 1만3200t의 증기를 생산하는 석탄 보일러를 개조하고 2만7000여대의 소형 보일러를 폐기했으며 시 전체 연간 석탄사용량 600만t 이내 감축 등을 시행했다. 또 651개의 일반 제조 및 오염 기업을 퇴출하고 4069t의 유해 휘발성 유기물질 배출을 줄였다. 이와 함께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차량 49만6000여대의 운행을 금지했다.

이에 지난해 베이징의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58㎍/㎥로 4~5년 전보다 30%가량 낮아졌다.

상하이시는 환경과 관련한 불법행위를 엄단해 지난해 불법행위 4477건에 대해 총4억7689만위안(약 808억567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는 불법행위 및 벌금이 전년 대비 각각 35%, 90.2% 급증한 것이다.

충칭시는 양쯔강에서 1㎞ 미만 지역에 중화학공장 건립을 금지했다. 간쑤성은 치롄(祁連)산맥의 환경복원을 위해 약 23억위안의 예산을 배정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