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좋은 결과 얻기 위한 진통"…北 고위급 회담 취소에 입장 표명
최종수정 2018.05.16 17:21기사입력 2018.05.16 17:21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고 진전된 상황도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을 하는 중이다.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고위급 회담을 전격 취소한 북한의 정확한 의중을 파악하지 못해 입장 표명에 신중을 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