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고위급회담 연기 관련, 南입장 대북통지문 발송"
최종수정 2018.05.16 16:36기사입력 2018.05.16 16:36
통지문은 北 조속히 회담 나올 것 촉구한 대변인 성명과 유사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정부는 16일 북측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한 우리 측 입장이 담긴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금일 오후 북측에 이번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관련 우리 측 입장이 담긴 대북통지문을 발송하였으며 내용은 오전 통일부 대변인 성명과 유사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측이 남북 고위급 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이날 새벽 0시 30분께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한미 공군의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온 데 따른 것이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