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協 "반부패 인증 순조롭게 진행…6월 내 9곳 인증 완료"
최종수정 2018.05.16 15:23기사입력 2018.05.16 15:23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 제약기업의 윤리경영 수준을 세계 표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ISO 37001 인증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ISO 37001은 162개국이 참여하는 국제표준화기구(ISO)가 2016년 10월 제정한 반부패경영시스템이다. 정부기관과 비정부기구, 기업체 등 다양한 조직이 반부패프로그램을 수립하고 집행·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고안된 부패방지 국제표준이다.

협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대웅제약, 대원제약, 동아에스티, 유한양행, 일동제약, 코오롱제약, GC녹십자, JW중외제약 등 9개사로 구성된 ISO 37001 도입·인증 1차 기업군이 6월 내로 인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ISO 37001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이후 지금까지 한미약품, 유한양행, 코오롱제약이 인증을 취득했다. 이어 GC녹십자가 1차, 2차 심사를 완료해 이달 중 인증을 획득할 예정이다. 1차 기업군 중 나머지 제약사들도 다음 달 안으로 인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차 기업군은 인증심사 예비절차를 마무리했다. 동구바이오제약, 명인제약, 보령제약, 삼진제약, 안국약품, 휴온스글로벌, 종근당 등 7곳은 최근 내부심사원 양성교육을 마치고 인증심사를 앞두고 있다. 제일약품, LG화학, CJ헬스케어, SK케미칼 생명과학부문, 한독, 글락소스미스클라인,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국얀센, 동화약품, 동국제약, 신풍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등 12곳으로 꾸려진 3차 기업군은 오는 10월부터 인증 준비 작업에 착수한다.

앞서 지난해 10월 협회 이사회는 이사장단사와 이사사 51곳을 중심으로 5차에 걸쳐 ISO 37001을 도입하기로 결의했다. 인증을 받으려면 ▲신청 ▲반부패경영시스템 구축 및 운영 ▲인증심사 등의 절차를 거친다.

협회는 "ISO 37001 도입 초기 기업차원의 부담감이 적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제약기업들이 착실히 준비해 인증기업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며 "코오롱제약, 유니온제약 등 일반 회원사가 자발적으로 동참하는 것은 윤리경영에 대한 산업계의 당위적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