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VLCC 3척 수주…올해 수주목표 36%달성

올해 VLCC 13척 수주, 전 세계 발주량의 52% 차지

최종수정 2018.05.16 10:23기사입력 2018.05.16 10:23
15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3척을 수주했다. 올해 발주된 VLCC 25척 중 가장 많은 13척(52%)을 수주하며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로부터 VLCC 3척을 약 2억6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월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의 옵션물량이며 이번 계약에도 추가 옵션물량 3척이 포함돼 있다.

이번에 수주한 VLCC는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VLCC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돼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2월 확정계약과 이번 옵션계약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선주는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수주실적은 VLCC와 LNG운반선이 이끌고 있다. 클락슨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원유운반선 25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3척을 수주해 전 세계 발주량의 52%를 가져왔다. 또 LNG운반선도 전 세계 발주량 19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8척을 수주해 전 세계 발주량의 42%를 차지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선종인 LNG운반선과 VLCC 분야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선전하고 있다"며 "이 같은 고부가가치 선종 수주와 반복 건조효과 등을 통해 재무적 측면에서도 흑자 기조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VLCC 13척, 특수선 1척 등 총 22척 약 26억1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 달러의 약 36%를 달성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