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밤섬' 지킴이 활동…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최종수정 2018.05.16 09:17기사입력 2018.05.16 09:17
15일 여의도 밤섬서 외래종 '가시박' 제거활동
올해 말 밤섬 가상현실 체험공간도 조성 예정
LG화학 임직원들이 15일 여의도 밤섬에서 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활동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LG화학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본사 임직원들이 생물다양성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밤섬 내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활동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밤섬은 194종의 다양한 토종식물이 서식해 생태적 보호 가치가 높은 도심 속 습지다. LG화학은 지난해부터 밤섬지킴이 봉사단인 그린메이커(Green Maker)를 출범해 밤섬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와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활동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함께 '옳은 미래, LG화학이 그리는 Green 세상'이라는 공식 명칭으로 매해 4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이날 그린메이커 봉사단은 밤섬의 생태 환경을 위협하는 외래종 식물인 가시박을 제거했다. 가시박은 줄기가 최대 30m까지 자라 주변 식물들의 광합성을 방해하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식물이다.

박준성 대외협력담당 상무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방 사업장까지 확대해 국내 대표 화학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말까지 서울 마포대교 해넘이 전망대에 밤섬의 역사와 생태적 가치 등을 살펴볼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