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美정상회담 취소 위협에도 준비 계속"
최종수정 2018.05.16 05:28기사입력 2018.05.16 05:28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북한이 한미 연합 공중훈련을 비난하며 북미 정상회담 취소 위협을 한 가운데, 미 국무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음달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아직까지 어떤 공식적인, 비공식적인 통지도 받지 않았다"며 "김정은은 과거 한미 군사훈련의 지속적인 필요성과 유용성을 이해한다고 말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예정대로 계속 준비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번 군사훈련을 계속하지 않아야 한다거나 다음달 북미 정상회담을 계속 준비하지 않아야 한다는 내용의 어떤 것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한미 군사훈련이 "도발"이라고 한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다. 그는 "이 훈련은 많은 파트너, 동맹국들과 함께 세계 곳곳에서 하고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비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도발"이라고 부르며 고위급회담을 중지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