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과 긴장 오간 판문점, 전쟁 없는 한반도 선언까지…남북정상회담 이모저모(영상)
최종수정 2018.04.27 19:54기사입력 2018.04.27 19:54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최종화 기자] 한반도에 진정한 봄바람이 불어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한반도의 종전선언을 올해 안에 추진할 것을 확인했다.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올해 안에 종전선언 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할 것과 한반도 비핵화를 골자로 한 13개 항의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앞서 오전 판문각을 통해 회담 장소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위엄’을 강조하듯 10여 명의 경호원과 함께 수행원단을 이끌고 계단을 내려와 남한 땅에 발을 내디뎠다.

이내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문 대통령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김 위원장은 “나는 언제쯤 (북에) 넘어갈 수 있겠느냐?”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화답하며 폭 50cm의 MDL 시설물을 넘어서는 깜짝 퍼포먼스를 선보여 전 세계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한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활약도 돋보였다. 환영식 행사 내내 김 위원장 주위를 맴돌며 지근거리에서 그를 보좌했고, 남북정상회담장에서는 남북 6명 대표단 중 유일한 여성으로 김정은 위원장 옆에 배석해 영향력을 과시했다. 이를 두고 CNN은 “김여정이 김정은에게 가장 영향력이 있는 ‘게이트 키퍼’(gate keeper)” 라고 평가했다.

남북 정상은 향후 고위급 회담을 통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문제의 실천을 논의하는 데에 뜻을 모았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가을 중 평양을 방문해 남북관계의 지속적 발전과 통일을 향한 노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합의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최종화 기자 fina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