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사임]최흥식 이어 김기식까지…한달만에 금감원장 2명 낙마
최종수정 2018.04.16 21:33기사입력 2018.04.16 20:46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외유성·로비용 해외출장' 의혹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15일만에 사의를 표명하면서 약 한 달만에 금감원장 2명이 낙마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다.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본인은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김 원장이 제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자신이 주도한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후원한 것과 관련해 "종래 범위를 벗어나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린 데 따른 것이다.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이 "위법이란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언급한 만큼 이날 선관위 해석으로 김 원장은 퇴진 수순을 밟게 됐다.
이로써 김 원장은 지난 2일 취임한 후 15일만에 사퇴해 전임자인 최흥식 전 원장을 제치고 역대 최단명 금감원장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다.

최 전 원장은 하나금융 사장 시절 채용비리 의혹으로 취임 6개월 만인 지난달 12일 사임하면서 역대 최단 기간 재임한 금감원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3주 뒤 임명된 김 원장이 취임 15일 만에 사퇴하면서 약 한 달 동안 금감원장 2명이 연이어 자리에서 물러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한편 김 원장은 취임 이후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을 비롯해 각종 의혹으로 야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 왔다. 제 19대 국회의원 시절 한국거래소 주관 우즈베키스탄 출장(2014년 3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주관 미국·유럽 출장(2015년 5~6월), 우리은행 주관 중국·인도 출장(2015년 5월)을 다녀온 것과 관련해 일부 언론과 야당으로부터 외유성·로비용 출장이라는 의혹을 받아 왔다.

야당의 사퇴 압력이 거세지자 앞서 청와대는 선관위에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행위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해외출장 등 관광 등 4가지에 대해 적법성 여부를 질의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