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어떻게 되는지 보여 줄 수 있다' 황당한 협박해와"
최종수정 2018.04.16 18:40기사입력 2018.04.16 18:40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은결 수습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 "(대선 이후) 드루킹이라는 분이 의원회관에 직접 찾아와 자신들이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다"며 "분명 어렵다고 전달했는데 그때부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자기들이 해준 것도 많은데 문재인 정부가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 줄 수 있다. 이런식의 반위협적인 발언들을 상당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와중에 민정수석실 행정관 이야기도 나왔고 그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거리를 뒀다"며 "최종적으로 6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왔다. 굉장히 적극적이고 집요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또 오사카 총영사에 (자신이 추천한 사람을) 반드시 보내 달라고 무리하게 계속 요구를 해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민정비서관을 통해 이런 상황이 있다고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협박을 받고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신체적인 협박이 아니라 황당한 협박이었다"며 "그냥 이상하다 하고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에게 문자로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많은 메신저와 문자 내용을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경찰쪽에서 가지고 있는 텔레그램 자료가 있다고 하니 그것으로 얼마든지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휴대폰을 공개하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선거 당시 수많은 문자와 메시지, 텔레그램 등이 들어왔다. 각종 대화방을 그대로 두고는 정상적인 의정활동이 어렵다"며 "그래서 중간중간 정리를 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 그 그룹과 금전관계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일절 없다"며 "보도를 보고 후원금을 확인해 보니 김모씨의 명의로 10만원이 입금된 것은 확인했다. 500만원 후원 보도가 있어서 확인작업에 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이은결 수습기자 le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