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김경수 "드루킹 '어떻게 되는지 보여 줄 수 있다' 황당한 협박해와"
최종수정 2018.04.16 18:40기사입력 2018.04.16 18:40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은결 수습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 "(대선 이후) 드루킹이라는 분이 의원회관에 직접 찾아와 자신들이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다"며 "분명 어렵다고 전달했는데 그때부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자기들이 해준 것도 많은데 문재인 정부가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 줄 수 있다. 이런식의 반위협적인 발언들을 상당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와중에 민정수석실 행정관 이야기도 나왔고 그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거리를 뒀다"며 "최종적으로 6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왔다. 굉장히 적극적이고 집요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또 오사카 총영사에 (자신이 추천한 사람을) 반드시 보내 달라고 무리하게 계속 요구를 해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민정비서관을 통해 이런 상황이 있다고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협박을 받고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신체적인 협박이 아니라 황당한 협박이었다"며 "그냥 이상하다 하고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에게 문자로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많은 메신저와 문자 내용을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경찰쪽에서 가지고 있는 텔레그램 자료가 있다고 하니 그것으로 얼마든지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휴대폰을 공개하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선거 당시 수많은 문자와 메시지, 텔레그램 등이 들어왔다. 각종 대화방을 그대로 두고는 정상적인 의정활동이 어렵다"며 "그래서 중간중간 정리를 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 그 그룹과 금전관계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일절 없다"며 "보도를 보고 후원금을 확인해 보니 김모씨의 명의로 10만원이 입금된 것은 확인했다. 500만원 후원 보도가 있어서 확인작업에 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이은결 수습기자 le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소유주?(종합)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
  2.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계 미래 불확실"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
  3.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한 질문 하고 끊어"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
  4.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모와 관계 없다"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
  5.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
  6.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7. "해먹는것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장·소금·조미료·액젓 줄줄이 올라
    "해먹는것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장
  8.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동안 업무 마비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
  9.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의 기본"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
  10.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사… 누가·어떻게 할까?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
  11.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삼박자 갖춰야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12.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역대급 국어실력"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
  13.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91.25%" 압도적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14.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러날까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
  15.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준비"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
  16.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17.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에 구조 난항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
  18.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오픈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19.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도 상위권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
  20.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사이익 기대감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