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업무에서 배제"(상보)
최종수정 2018.04.16 17:55기사입력 2018.04.16 17:55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 폭언을 행사하고 물을 뿌리는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면서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된 조 전무 관련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 남부지검의 수사지휘를 받는 서울 강서경찰서가 조 전무의 사건을 내사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13일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 후보가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해 검토해왔다.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한 광고대행사와의 회의에서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리고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질 파문이 일었고, 이후 사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 갑질 폭로가 이어지면서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내사에 착수한 강서경찰서는 회의 현장에 있던 대한항공과 광고대행사 직원 등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조사하며 정식 수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