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업무에서 배제"(상보)
최종수정 2018.04.16 17:55기사입력 2018.04.16 17:55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 폭언을 행사하고 물을 뿌리는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면서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된 조 전무 관련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 남부지검의 수사지휘를 받는 서울 강서경찰서가 조 전무의 사건을 내사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13일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 후보가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해 검토해왔다.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한 광고대행사와의 회의에서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리고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질 파문이 일었고, 이후 사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 갑질 폭로가 이어지면서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내사에 착수한 강서경찰서는 회의 현장에 있던 대한항공과 광고대행사 직원 등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조사하며 정식 수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