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지주 부회장 "2022년까지 매출 70조원 달성할 것"
최종수정 2018.04.16 16:31기사입력 2018.04.16 16:03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이 오는 2022년까지 매출 70조원 달성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 매출 37조원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첨단기술그룹으로 도약할 것을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대표이사)는 16일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 본관에서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기업은 하루하루가 바뀌고 성장해야 하고 정체해선 성장할 수 없다"면서 "앞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매출 70조원를 5년 내 달성하는 첨단기술그룹으로 재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출목표 달성을 위해 주요 그룹사의 신사업 방향을 확정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권 부회장은 지난달 초대대표 이사에 부임한 이후 처음으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새롭게 지주회사체제로 출발하고 제가 초대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권 부회장은 판교에 설립예정인 최첨단 R&D센터에 대한 청사진을 밝혔다. 그는 "판교 연건평 5만평 부지 최첨단&D센터를 설립하고 5000명~7000명의 기술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최대한 기술집약적 사업으로 바꿔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이 밝힌 R&D센터 입주 시기는 2021년이다.
지주회사 전환도 올해 말까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권 부회장은 "지주회사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연내 모두 해소하고 내년에 공정거래법의 테두리에 맞는 체제를 완벽히 갖추게 될 것”이라며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현대오일뱅크를 오는 10월중으로 상장을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4월 기업분할을 단행하면서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현 현대중공업지주) 등 4개사 체제로 탈바꿈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가 지주사역할을 맡게 됐다. 하지만 공정거래법상 지배구조 논란을 완전히 해소하진 못했다. 공정거래법상 지주사의 손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증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의 주식을 가질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권 부회장은 "현대삼호중공업와 현대미포조선의 문제를 올해 중에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완벽하게 지주회사 체계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그룹 내 '사회공헌협의회' 신설계획도 밝혔다. 그는 "올해 연말을 목표로 현재 현대오일뱅크에서 실시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급여1%나눔 운동을 전 그룹사로 확대하고, 그룹사회공헌협의회를 신설하겠다"며 "연간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과 20시간 사회봉사활동을 펼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선도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