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전문위, '국가핵심기술' 판단 결론 못내…"조만간 위원회 재개"
최종수정 2018.04.17 06:55기사입력 2018.04.16 13:13
삼성전자가 2018년 1분기 매출액이 60조원, 영업이익이 15.6조원이라고 공시한 6일 서울 강남구 서초사옥의 전경.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사상최대을 거뒀던 지난 분기보다 2.7%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선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8.69%, 57.58% 증가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삼성전자 기흥·화성·평택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보고서' 공개를 두고 정부와 삼성전자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 보고서가 국가핵심기술인지 여부를 결정짓는 반도체전문위원회가 16일 열렸지만 결론 없이 마무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가 신청한 국가핵심기술 판정을 위한 산업기술보호위원회 반도체전문위를 개최했으나 결론 없이 끝났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논의 결과 사업장별 연도별 작업환경 측정결과 보고서를 보다 구체적이고 심도있게 검토하기 위해 조속한 시일 내 전문위를 추가 개최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병에 걸린 피해자들이 산업재해 신청에 필요하다며 고용노동부에 삼성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보고서 공개를 요청한 데 대해 '영업기밀 유출'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공개에 반대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 측과 고용부간 논란이 거세지자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 사안이 국가기밀에 해당하는지 공공정보인지 전문가 위원들이 판단하게 할 것"이라며 이날 반도체전문위를 개최했지만, 결국 결론을 내지 못하고 판단을 유예했다.

한편 삼성전자에 이어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충남 탕정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의 작업환경측정보고서가 국가 핵심기술에 해당하는지 판단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