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현민 '갑질 의혹' 피해 광고대행사 직원들 조사…회의실 CCTV 없어 진술 '관건'
최종수정 2018.04.16 11:50기사입력 2018.04.16 11:50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갑질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주말 동안 대한항공 관계자를 조사한 데 이어 현장에 있었던 광고대행사 관계자 등을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업체 H사 팀장 A씨가 자신의 질문에 답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회의에 참석한 업체 직원은 8명. 피해 당사자로 2∼3명이 언급되는 가운데 경찰은 이중 1명을 포함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회의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15일 받은 대한항공 직원들의 진술과 비교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전날 경찰은 당시 상황을 본 대한항공 직원들을 불러 조 전무가 실제로 소리를 질렀는지, 광고대행사 직원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인지 아니면 컵을 바닥에 던져 물이 튄 것인지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경찰 관계자는 “진술을 모두 들은 뒤 정식 수사로 전환할지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 전무에게 특수폭행 또는 폭행 중 어느 혐의가 결정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양측 진술을 통한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건이 발생한 회의실엔 폐쇄회로(CC)TV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전무는 15일 오전 귀국해 사건 관련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번에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