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봄마다 반복되는 악취·소음…한강 주변 주민들 “고성방가에 미칠 지경”
최종수정 2018.04.16 11:03기사입력 2018.04.16 11:03

주민들 "아파트 곳곳이 쓰레기 사각지대, 주민들을 위한 대비책은 없다" 불만 토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봄만 되면 쓰레기더미에서 나는 악취와 술 취한 나들이객들의 고성방가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한강 주변에 사는 동네 주민들이다. 최근 따뜻해진 날씨와 더불어 4월 초부터 시작된 벚꽃축제 탓에 시민들의 발길이 한강으로 이어지고 있지만, 주민들은 그들의 방문이 달갑지만은 않다.


여의도 한강 인근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민 A씨(28)는 “봄만 되면 아파트 내부(계단, 화단)부터 시작해 단지 내에도 쓰레기더미로 넘쳐난다”면서 “단지 바깥에 ‘외부인 출입을 금합니다’란 팻말이 붙어있지만 사실상 무용지물이고, 아파트 경비원이 단속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또 “푸드트럭이 많아지면서 단지 부근까지 서있는 경우도 있어 그 곳에서 나오는 쓰레기들이 길마다 버려져 있다”며 “아이들이 뛰어 놀아야 할 놀이터에는 일회용 용기, 다 쓴 휴지와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는 물론 술병이 나뒹구는 경우도 많아 유리가 깨져 아이들이 다치진 않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강을 찾는 이용객은 연간 7000만명이 넘는다. 4월에만 880만명이 방문한다. 서울시는 봄마다 앓고 있는 쓰레기 몸살에 대비책으로 서강대교와 마포대교 사이 쓰레기를 버릴 수 있는 마대 100여개를 설치했다. 하지만 여의도 주민들은 한강공원 내를 제외한 여의도 아파트 곳곳이 사각지대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여의도에 사는 B씨(53)는 “한강공원 내에는 쓰레기장도 있고 서여의도(서강대교~마포대교)에는 쓰레기 투기를 단속하는 안내원도 있지만, 아파트 단지가 시작되는 동여의도(여의나루역~원효대교)는 안내원도 거의 없는데다 한강공원과 불과 10~20m 떨어진 아파트 단지에는 쓰레기 투기를 대비한 어떤 장치도 마련돼 있지 않다”고 불만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최근 벚꽃축제 현장에 쓰레기가 줄었다는 기사를 접했는데, 여의도가 아닌 다른 동네 얘기인 줄 알았다”며 “축제 현장은 (가보지 않아)모르겠지만 축제 현장을 벗어난 인근에는 여전하다”고 꼬집었다.


쓰레기 투기 외에 취객들의 고성방가도 문제다. 한강의 주말은 술에 취한 방문객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문제는 이 음주가 늦은 밤과 새벽까지 이어진다는 점이다.


여의도 주민 C씨(29)는 “집에 있으면 밖에서 싸우는 소리, 노래 부르며 크게 웃는 소리까지 다 들려 주말마다 소음과의 전쟁을 치러야 한다”면서 “특히 자정이 넘은 시각에는 싸우는 소리가 들리다가 경찰차, 구급차 소리가 나기도 하고, 자동차 경고음이 울리기도 하는데 이 때문에 밤새 뒤척인 적도 있다. 여름에는 창문을 열어 놓고 잘 수 없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문객들이 한강에서 즐기다 가는 것은 좋은데. 인근에 수많은 주민들이 살고 있다는 점을 상기하셨으면 좋겠다”며 “벚꽃축제나 불꽃축제 기간 등 행사 기간 동안만이라도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대비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소유주?(종합)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
  2.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계 미래 불확실"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
  3.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한 질문 하고 끊어"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
  4.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모와 관계 없다"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
  5.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
  6.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7.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장·소금·조미료·액젓 줄줄이 올라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
  8.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동안 업무 마비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
  9.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의 기본"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
  10.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사… 누가·어떻게 할까?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
  11.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삼박자 갖춰야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12.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역대급 국어실력"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
  13.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91.25%" 압도적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14.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러날까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
  15.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준비"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
  16.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17.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에 구조 난항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
  18.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오픈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19.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도 상위권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
  20.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사이익 기대감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