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아이 때문에 참고 산다는 건 옛말…60%가 "자녀 있어도 이혼"
최종수정 2018.04.16 10:40기사입력 2018.04.16 10:40

[심층기획] '준비된 가정, 안전한 미래' <8>친부모와 새부모 사이의 자녀



10년새 달라진 사회 인식
재혼때는 자녀 유무가 중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혼은 되도록 피해야 한다는 인식이 대다수였던 10년 전과 달리 최근에는 이유가 있다면 이혼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확산하고 있다.


이달 초 보건사회연구원이 공개한 '다양한 가족의 제도적 수용성 제고 방안' 보고서를 보면, '이혼에 대해 긍정적으로 본다'는 견해가 2006년 36.2%에서 10년이 지난 2016년 57.1%로 상승했다. 10년 새 이혼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뀐 셈이다.

이혼에 부정적인 견해는 10년간 약 10%포인트 감소했다. '어떤 이유라도 이혼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견해는 2006년 19.5%에서 2016년 9.5%로, '이유가 있더라도 가급적 이혼은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견해는 40.4%에서 30.0%로 감소했다.


반면 '경우에 따라 이혼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견해는 2006년 29.4%에서 2016년 43.1%로, '이유가 있으면 이혼을 하는 것이 좋다'는 견해는 6.8%에서 14.0%로 두 배 이상 높아졌다.



특히 2015년 기준으로 결혼한 여성 1만1009명 중 56.3%는 '부부간 갈등을 해결할 수 없다면 이혼하는 게 낫다'는 생각에 '대체로' 찬성했고, 10.3%는 '전적으로' 찬성했다.


또 '자녀가 있어도 이혼할 수 있다'는 문항에는 52.6%가 '대체로' 찬성을, 8.3%는 '전적으로' 찬성해 더 이상 자녀가 이혼에 결정적 영향을 주지는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재혼에 대한 긍정적 인식도 늘었다. '재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견해가 2006년 49.9%에서 2016년 62.3%로 10%포인트 이상 늘었다. 다만 ''재혼을 하는 것이 좋다'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21.4%에서 13.2%, 1.9%에서 1.0%로 줄어 결혼에 대한 필요성이 과거에 비해 약화된 사회 인식을 읽을 수 있었다.


지난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0~30대 남녀 249명(남 123명ㆍ여 12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재혼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45.0%)'에 이어 '상황에 따라 필요하다(40.6%)', '해야 한다(10.8%)' 등 긍정적인 답변이 96.4%로 나타났다. 반면 '할 필요 없다'는 부정적인 답변은 3.6%에 불과했다.


다만 재혼을 결정할 때 중요하게 고려할 요소로는 '재혼 상대자의 소통 능력'이 3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재혼 상대자의 자녀 유무 및 양육문제가 24.5%로 꼽혀 재혼시 상대의 자녀 유무나 양육문제가 중요한 고려 대상이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2.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관리사’의 세계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
  3.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은 측 "2차 가해"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
  4.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간 버거운 일도 좋아"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
  5.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 게재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
  6.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술' 뭐길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이부진이 받았다는 '안검하수 수
  7.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식인들 반응 궁금"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
  8.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9.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세 의혹엔 "조사중"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
  10.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은?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
  11.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12.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렇게 놀았다"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
  13.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민청원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
  14.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
  15.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양호'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
  16.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
  17.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돌연 폐쇄'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
  18. [포토]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19.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약 예고?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
  20.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