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위해선 공정 거래 질서 확립이 우선"
최종수정 2018.04.15 11:00기사입력 2018.04.15 11:00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국내 상생협력 전문가들은 기업생태계 강화가 상생협력의 목표가 돼야 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정 거래 질서 확립이 우선돼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15일 학계, 연구계의 상생협력 전문가 54명이 응답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추진현황 전문가 조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상생협력의 필요와 목적에 대해 응답자의 75.9%가 ‘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라고 대답했으며,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를 든 사람은 18.5%, ‘중소기업 보호와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을 든 사람은 5.6%였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방법으로는 응답자의 59.2%가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파트너십 인식 강화’를 꼽아 대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반면, ‘중소기업의 정부·대기업에 대한 의존적 태도 해소’는 13%에 불과했고, ‘정부의 적극적인 상생협력 정책 지원’을 응답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한편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응답자 중 63.0%는 대기업이 ‘전사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및 공정거래 질서 준수’해야 한다고 꼽았다. 그 뒤를 이어 ‘국내·외 판로개척, 판매·구매 지원을 통한 협력사에 성장기회 제공’ 16.7%, ‘R&D, 생산성 향상, 인력 향상 등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 지원’이 11.1%, ‘보증·대출 지원 등을 통한 협력사 경영안정에 기여’가 9.2%로 꼽혔다.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도, ‘하도급 거래관행 개선 등 공정한 법·제도 마련’에 72.2%가 응답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원천기술 개발, 해외진출 지원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 지원’ 14.8%, ‘상생협력 우수기업 인센티브 지원 등 자율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지원’13.0% 등 중소기업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반면 중소기업은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응답자의 75.9%가 ‘R&D 투자 확대, 설비 투자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나서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봤다. 이어 ‘내수중심, 하도급거래 일변도에서 탈피하여 해외 시장 진출 확대’는 20.4%, ‘현금(성)결제 확대, 거래조건 개선 등 중소기업 상호간 공정거래 개선’은 3.7%가 응답했다.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이 가장 필요한 분야로는 ‘국내 판매·구매지원, 해외 동반진출’이 38.9%, ‘공동기술개발·기술이전’이 27.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뒤를 이어 ‘경영전략·제품개발 정보공유’가 13.0%, ‘인력 교류·교육지원’ 11.1%, ‘제품생산·공정 인프라 구축’9.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생협력 평가의 주요 지표가 되는 자금지원과 관련해서는 한 명도 응답하지 않아 대기업의 단순한 금전적 지원에 대해서는 상생협력 전문가들이 부정적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배명한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장은 “경제 전문가들이 상생협력의 목적으로 중소기업 보호와 지원보다 우리나라 산업 경쟁력 강화에 있다는 점은 명확히 제시했다”며 “정부도 이를 반영하여 우리나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주안점을 두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