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만큼 예쁘다" 중국 네티즌, 리설주에 반했다 (영상)
최종수정 2018.03.30 16:25기사입력 2018.03.30 15:55




지난 2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 일정을 함께 소화한 부인 이설주가 중국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최근 방중한 이설주의 외모가 화제 되고 있으며, 일부 네티즌은 '이설주가 한류스타 송혜교만큼 예쁘다'는 글을 웨이보에 올려 큰 반응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중국 네티즌은 이설주의 외모를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도 비교 했는데 “단색 투피스를 입은 이설주가 화려한꽃무늬 원피스를 입은 펑 여사보다 아름답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두 사람의 외모를 비교하는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자 웨이보에서는 ‘이설주’란 단어가 차단되고 두 사람 관련 글이 삭제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SCMP는 "지금은 인터넷 검열 탓에 이설주의 외모와 옷차림을 논하는 글이 사라졌다”며 “하지만 이설주의 옷차림은 중국에서 아직까지도 화제 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북한 최고지도자 부인이 국제무대에 등장하는 일은 드물었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인 김옥이 중국·러시아 방문에 동행한 바 있지만, 이설주가 국제무대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기에 중국 네티즌의 관심이 쏟아진 것.

한편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는 김정은이 이설주와 방중일정을 소화한 것에 관해 "'정상국가'로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조세호 어머니 “행복했으면 좋겠다” 위로에 눈물…암페타민 반입 논란 후 방송 출연
  2. 2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3. 3김사랑, 원피스에 드러난 9등신 황금 비율 “진정한 몸매 종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