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5·18 헌법전문…광주전남 1호 공약으로 제안

“광주시민 염원의 성과, 최종 수록 반드시 이뤄내야”

최종수정 2018.03.14 00:54기사입력 2018.03.14 00:54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아시아경제 김춘수 기자] 5·18 민주화운동이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 초안의 헌법 전문에 수록되면서 이를 문재인 광주·전남 제1호 공약으로 제안해 채택토록 한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와 당시 뒷 얘기가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강 예비후보는 지난해 1월 24일부터 문재인 대선 캠프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으로 활약하면서 문 대통령후보의 광주·전남 공약을 종합 설계했다. 이 과정에서 강 예비후보는 5·18정신의 헌법전문 포함을 제안했고, 당시 문 후보가 “광주공약 회의는 끝났다”라고 말할 정도로 적극 수용하며 문재인 후보의 광주·전남 1호 대선공약으로 탄생했다. 특히 문 후보는 이를 ‘강기정표 공약’이라는 명명하는 등 ‘저작권’까지 부여했다.

강 예비후보는 정부 초안이 마련된 13일 “위대한 5·18 정신의 위상 강화와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전국화, 세계화 등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5·18의 헌법 전문 수록이 선결과제라고 판단해 제안하게 됐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강 예비후보는 “문 대통령 역시 이 문제에 깊이 공감하고 즉각 수용했다”며 “나는 공약 제안자일뿐 광주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으로 정부초안 수록이라는 큰 성과물을 얻게 됐다”고 공을 시민들에게 돌렸다.

강 예비후보는 특히 정부초안 수록에 대해 “5·18을 직접 이야기하지 않으면서 그 정신을 이어갈 수 있는 방법이 뭘까 당시 함께 고민했던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반드시 담아내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5월 문제의 완성”이라고 평가했다.

김춘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