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호 산업부 차관 "섬유 中企, 근로여건 개선 시 파급효과 클 것"
최종수정 2018.03.14 06:00기사입력 2018.03.14 06:00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이인호 산업부 차관이 14일 충청남도 공주 소재 섬유 중소기업인 태인상사를 방문해 최저임금 인상 등 최근의 노사 현안을 포함한 섬유업계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업방문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의 필요성에 대한 업계와의 공감대를 높이고, 이를 원활히 정착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차관은 "최근의 노동시장 여건 변화에 대한 섬유 등 인건비 비중이 높은 업종들의 우려를 인지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동 업종에의 영향 및 애로사항 등을 각별히 주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어 "섬유와 같이 고용창출효과가 우수한 산업일수록 임금·근로시간 등 근로여건 개선 시의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며 기업인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최태일 태인상사 대표는 "2월에 일자리안정자금을 신청해 직원 5명의 인건비를 지원받은 결과, 추가 비용부담 없이도 직원 급여를 인상할 수 있게 돼 기업·근로자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섬유업계가 정부의 노사현안 관련 시책에 적극적·능동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업계 전반의 인력확보 어려움(취업기피, 구인난 등)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청했다.

이 차관은 "최근의 노사현안이 기업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우지 않도록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지원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생산성 향상 지원(스마트공장 구축 등), 인력양성 및 채용지원, 핵심기술 개발 등 섬유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