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회동…개헌·GM 국정조사 이견차만 확인
최종수정 2018.03.13 15:50기사입력 2018.03.13 15:50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는 개헌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등에 대해 논의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13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개헌 논의 등을 위해 회동을 가졌지만 뚜렷한 성과 없이 종료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개헌과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문제를 놓고 논의를 가졌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아직 합의가 안됐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오늘은 합의가 안됐다"면서 "내일 오전 다시 모여서 협상 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아무말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면서 "개헌 내용 때문에 (합의가 안됐다)"고 설명했다. 또 국정조사 문제에 대해서도 "(민주당이)끝까지 못받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하는게 좋을 것 같다"면서 "GM 관련해서는 협상이 막 시작되고 있는데 담당하는 사람들을 불러서 질의 응답을 하는 게 과연 맞나"라면서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 하나하나 따지면 협상전략이 노출될 수 있고, 국익에 도움이 안된다는 것이 저희 판단이다"라고 말했다.

개헌 관련해서도 여야는 신경전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개헌 시간이 닥쳐왔기 때문에 국회가 합의한 개헌안을 내보자"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발의하는 것은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는 것"이라면서 "2018년 국민 개헌안을 국회에서 마련해서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분권형 개헌을 통한 새로운 개헌안을 만들기 위한 약속을 해야 한다"면서 날을 세웠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