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무역전쟁 우려 지속…혼조세 마감
최종수정 2018.03.13 05:15기사입력 2018.03.13 05:15
뉴욕 증권거래소 (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2%(157.13포인트) 떨어진 2만5178.61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0.13%(3.55포인트) 내린 2783.02로 거래를 마쳤다. 종목별로는 보잉, 캐터필러, 유나이티드테크놀러지스 등이 2% 넘게 하락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6%(27.51포인트) 오른 7588.32로 거래를 마치며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아마존, 애플 등의 기술주들이 상승세를 지속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B라일리FBR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전략가는 "무역정책의 실수는 곧 통화정책의 실수처럼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정책에 서명했다. 나프타(NAFTA) 협상 중인 캐나다와 멕시코는 관세 면제 대상국에 이름을 올렸다.

투자자들은 이번주 공개되는 물가지표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물가지표에서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금리 인상 기조 신호가 나올 수 있을지를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주에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발표될 예정이다.

Fed는 오는 20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연다,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이달 회의에서 금리를 25bp 인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금리 결정 후에는 제롬 파월 신임 연준 의장의 첫 기자회견도 이어질 예정이다.

현재까지 Fed는 올해 총 3번의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 만약 물가지표가 예상보다 상승세를 보일 경우 추가 금리인상도 가능하다.

국제유가는 약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0.68달러(1.1%) 하락한 61.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53달러(0.81%) 떨어진 64.9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에 3%대 급등한 영향으로 소폭 조정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의 원유생산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투자심리를 지속적으로 압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 금값은 이번 주 예정된 물가지표 발표를 기다리는 가운데 소폭 내렸다. Fed의 기준금리 결정을 앞두고 크게 움직이지는 않는 모습이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온스당 3.20달러(0.2%) 내린 1320.80달러에 마감됐다.

이날 장중 세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의 평균적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전일보다 0.17% 하락한 89.96을 기록했다. 통상 달러화가 하락하면 금의 상대적인 가격 매력이 높아져 수요가 증가하지만, 이날은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