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씨바이오, 필름형 발기부전약 파라과이 판매허가
최종수정 2018.02.13 09:42기사입력 2018.02.13 09:42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씨티씨바이오는 13일 파라과이 위생관리국으로부터 자사의 실데나필을 주원료로 하는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 판매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판매 허가를 받은 의약품은 화이자의 비아그라 성분을 물 없이 복용할 수 있도록 필름형으로 만든 제형변경 의약품이다.

파라과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와 함께 남미공동시장 4개 회원국에 속한다. 제약산업 분야의 경우 최근 5년간 연평균 8% 성장하고 있다. 의약품 수입량(한국 15위)이 전년 대비 15% 증가하는 등 시장이 커지고 있다.

조호연 대표는 "파라과이는 남미의 대부분 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이 큰 국가의 판매허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파라과이 내 의약품제조사가 23개에 불과해 자체 생산이 미약한 만큼 다양한 의약품의 허가를 낼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씨티씨바이오는 2016년 글로벌 제약사인 애보트와 타다라필을 주원료로 하는 또 다른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의 남미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애보트 주도로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