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조원 규모 회사채 발행…사상 최대 규모
최종수정 2018.02.12 18:30기사입력 2018.02.12 18:30
국내 수요예측 제도 도입 후 사상최대 규모인 2조1600억원 자금 몰려
당초 계획 5000억원에서 사상최대 규모인 1조원으로 증액발행 결정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LG화학이 회사채 수요예측제 도입 이후 국내 사상최대 규모인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LG화학은 지난 9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1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LG화학은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2배 증액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역시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회사채 발행 규모다. 구체적으로 만기 3년물 1900억원, 만기 5년물 2400억원, 만기 7년물 2700억원, 만기 10년물 3000억원을 발행한다.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돼 금융비용절감과 유동성 선확보가 가능해졌다.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1% ~ 0.07% 낮은 수준으로 확정됐으며 확정금리는 오는 19일 최종 결정된다.

정호영 LG화학 사장은 "지난해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하고 투자자들이 LG화학의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회사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하고 사업구조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국내외 생산시설 확장에 투자하고, 기존 생명과학 발행 회사채의 만기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2. 2우병우 선고, 네티즌들 반응 보니 “증거차고 넘친다고 난리치더니 고작 이거야?...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연배우냐?...우리나라 참 부끄럽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
  5. 5한국암호화화폐거래소㈜, 26일 가상화폐거래소 ‘써니세븐’ 오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