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드립십 1척 건조계약 취소…계약금 몰취
최종수정 2018.02.12 17:29기사입력 2018.02.12 17:29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삼성중공업은 12일 단일계약 정정공시를 통해 드릴십 1척의 건조계약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12일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수주한 드릴십 한 척에 대한 계약이 취소됐다고 공시했다.

이 드릴십은 2014년 4월 오션리그로부터 수주한 2척 중 1척으로 오션리그 측의 작업재개에 대한 통지가 접수되지 않음에 따라 건조계약이 취소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 드릴십은 인도일정이 연기되면서 아직 생산공정이 착수되지 않은 상태"라며 "선주 측의 귀책에 따라 선수금(약 7660만달러) 전액을 몰취해 재무적인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건조 일정이 불확실한 드릴십 수주잔고를 가져갈 필요가 없어 불확실성이 제거됐다"고 덧붙였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근현 감독 “이유영, 노출 수위 높아 괜찮겠냐고 물었더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고 해 같이 했다”
  2. 2홍선주 “알면서 모른 척했고 무서워서 숨었다…다른 사람들이 피해 받았을 때 겁 났다”
  3. 3고은 시인 “아직도 할 일이 너무 많고, 써야 할 것도 많다…외유는 조금씩 줄일 것”
  4. 4최율, 톱스타에게 어떤 몹쓸 짓을 당했나? 정상이 아닌 사람들 모두 사라질 때까지
  5. 5'블랙하우스' 강유미, 인터넷 방송으로 월 수입 수천만원 번 적도 있어 ‘화들짝’...비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