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 구단주 박정원 회장, 호주 시드니 캠프서 선수단 격려
최종수정 2018.02.12 14:21기사입력 2018.02.12 14:21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주장 오재원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구단주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2일 호주 시드니의 두산베어스 1차 캠프지를 방문했다.

박 회장은 이날 블랙타운 인터내셔널 스포츠파크 메인구장에서 김태형 감독으로부터 올 시즌 전력과 구상에 대해 들으며 선수들의 훈련모습을 유심히 지켜봤다. 이어 훈련장에서 주장 오재원, 투수조 조장 유희관 등 모든 선수들과 악수를 했다. 올 시즌 새로 합류한 외국인 선수 조쉬 린드블럼, 세스 후랭코프, 지미 파레디스와도 인사했다. 박 회장은 "매 경기 팬들을 위해 파이팅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회장은 2009년 구단주로 취임한 이후 매년 스프링캠프지를 방문하고 있다. 구단주가 캠프지에서 선수단을 격려하는 팀도 두산베어스가 유일하다. 이날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도 함께 캠프지를 찾았다. 박지원 회장은 유희관, 장원준, 이현승, 린드블럼의 불펜 피칭을 지켜보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두산베어스는 오는 22일까지 호주에서 1차 스프링캠프를 한다. 김태형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14명, 선수 41명 등 모두 55명이 참가했다. 선수단은 오는 23일 귀국해 하루 휴식 한 뒤 25일 2차 캠프지인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한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선수단을 격려하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