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형평성 잃은 검찰 수사, 반드시 대가 치를 것"
최종수정 2018.01.15 13:32기사입력 2018.01.13 17:43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자유한국당은 13일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수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형평성을 잃은 수사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의 수사를 엄중하게 지켜 보겠다"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어 "검찰이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끝까지 청와대 하명에 따른 보복 수사를 계속 하겠다면 검찰을 청산해야 할 적폐기관 중 1순위로 규정하고 사법개혁 특위를 통해 그 정치 보복의 칼을 뺏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정용화 “어느 순간 내가 해온 것들이 무너질 수도 있다고 생각해 나 자신에게 채찍질”
  2. 2강문영, "이혼 두 번 당해도 편하더라...딸과 친구처럼 지내"
  3. 3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4. 4‘가상화폐 폭락’ 주식부자 1위 김병관 의원 가상화폐 투자 꺼리는 이유는?...“개인적으로 투자해야 할 매력 못 느껴”
  5. 5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