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가상화폐 실명거래 추진 발언…"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
최종수정 2018.01.13 12:07기사입력 2018.01.13 12:07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가상통화 논란에 대한 법무부의 대응을 비판했다./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가상통화 논란에 대한 법무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13일 하태경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상통화 실명거래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 이것은 건강하고 합리적인 규제”라며 “오직 법무부만 실명거래까지도 범죄시하고 있다. 돌쇠 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 모든 게 범죄로 보이는 법무부 눈치 볼 필요 없다. 가상통화를 가치 없는 돌덩어리라 생각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자기 머리가 돌덩어리인 줄 모른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가상통화 주무 부처는 법무부가 아니라 그나마 시장을 좀 아는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12일에도 “법무장관이 치고 빠지기 작전 세력 거두인 듯하다. 조율되지도 않을 것을 조율되었다고 국민 기망했다”고 비판했다. 또 11일에는 “가상통화 과열 맞다. 그래서 규제하는 것 반대 안 한다. 그런데 이 정부, 규제가 아니라 범죄로 단죄하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2. 2하지원 동생 전태수 “때 기다렸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나를 성장시켰다…성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다”라더니
  3. 3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
  4. 4전태수, 하지원 남동생…불과 이때까지만 해도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먹먹’
  5. 5김재우 “아내, 박나래에게 7살 연하 유학생 남자 소개시켜준 적 있다”